이용후기

이용후기

잉카마야박물관에서 팔공선생이 느낀 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팔공선생
작성일15-11-03 22:28 조회2,299회 댓글0건

본문

의성에 일이 있어 왔다가 가는 길에 잉카마야박물관을 들러야 겠다 마음 먹고 전날 열심히 다음지도 네이버지도로

길을 검색해 의성에서 문경 가는 길을 검색하고 네비로 국도 1시간여를 달려 잉카마야박물관에 도착했다.

속으로 좀 알찬 박물관이었으면 하고 얼마나 바랐는지, 왜냐하면 잔소리를 좀 할줄아는 분이 옆에 타고있고

내가 가보자고 해서 오게되었는데 실망하면 그 잘난 잎이 가을 바람을 좀 탈것이니.....

와서 관장님을 만나고 그 분의 안내로 교실 문을 들어서는 순간 " 아 이건 보통이 넘는 진품 박물관이다!"라는 느낌이

왔다. 한 교실 한 교실 전시물을 볼 때마다 이렇게도 진품을 모을 수 도 있구나 하는 느낌과 복도 창문가에 있는 조그만 소품들을 누가 가져가면 어떻하나? 관장님의 친절한 설명이 있었지만 아직 개관한지 얼마되지 않아서겠지만 어느것이 잉카인지 마야인지 문외한인 나는 잘 알지 못했다. 일층에서 차를 한 잔 마시고 2층교실들을 보는 순간 아 외교관 30여년에 이렇게도 많이 모았구나 감탄하면서 박물관을 나왔다. 혹 다음에 문경오는 일이 있으면 다시 와서 좀더 찬찬히 봐야 겠다고 마음 먹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